login  l  sitemap  l 
   
   박영하
   박영하
 
   박영하
HOME > 박영하 > 박영하 
   
22560.  Palm Springs 에서 연말 휴양 <2004-12-28> | 박영하 | 출처 : - 2018-02-03
 


 



 


 


사방이 돌산으로 둘러싸인 가운데 광활한 사막.

그곳에 팜스프링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휴양지란다.


길섶마다엔 꽃들이 만발하고.

곳곳에 폭포와 냇물이 흐르고.


미국이란 나라의 國力,  國富를 실감했다.

"맛장 뜨자"는 사람 얼굴이 떠올랐다.


가기전에 천식이 심해, 의사는 가지말것을 강권했다.

그래도 모처럼의 기회라 무리해서 갔는데

팜스프링에 도착해서는 기침을 전혀 하지않았다.

아내가 놀랐다.

역시 팜스프링은 좋은 휴양지다.


 


2004. 12. 21                          아름클럽 Palm Spring 여행(12/21 ~ 12/27)


                          15:00   서울  --->  L.A.   KE017(#9H / #9J)             12월 13부터 계속 기침 / 기내에서도 기침

                                       L.A.  --->  Palm Spring

                                                                 La Quinta Resort & Club(#762)

                                                                  PGA West C.C.(Dunes Course  <---  Mountain 코스 closed)

            12. 22                                          PGA West C.C. (Dunes코스  +  Greg Norman 코스)

            12. 23                                          PGA West C.C.(TPC Stadium 코스)

                                                                              옥외온천/한국모텔

            12. 24                                          PGA West C.C.(Jack Niclaus 코스)

                                                                 Palm  Springs Aerial Tramway (8516 ft)


                                                               X - Mas 만찬파티/ L.A.함태헌사장집                                                                               

                                                                The Portofino Hotel / Redondo Beach(#263)

            12. 25                                         Westridge Golf Club

                                                                                  서울사우나

                                                                                   Redondo 비치 횟집

           12. 26   00:10   L.A.  --->  서울   KE012(#22A / # 22B)                     언재부터인지, 기침이 멈췄다.

           12. 27   06:00   인천공항 도착


 


 


로스앤젤레스에서 120 마일(차로 두시간 거리) 서쪽에 위치한 팜 스프링스는

새하얀 모래밭 가운데 거인 처럼 누워있는 ‘사막의 도시’이며,

관절염에 특효인 따뜻하고 건조한 기후로 노인이 많이 사는 ‘실버타운’이자

예술.문화 행사도 끊이지 않는 ‘축제의 도시’이기도 합니다.

높은 산이 가득 둘러싼 사막에 놓여진 모습을 하고 있었지만

며칠 머물어보니, 이곳 저곳에 아주 좋은 추억거리를 깊이 남길 수 있는 멋진 동네 이었습니다.


팜스프링스는 대체로 여름 3개월을 빼고는 기후가 쾌적하다고 합니다.

특히 10월 부터 3 월까지는 날씨가 아주 좋아 많은 관광객들이 몰려온답니다.

겨울에 다녀 오시면 따뜻하고 공기가 맑고 건조해 즐거운 여행을 즐기실 수 있을것 같습니다


이곳은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곳입니다.

황량한 사막 한쪽엔 수질이 상당히 좋은 온천들이 있고, 계곡엔 맑은 물이 흐르고

그 주변에는 야자수와 온갖 약초들이 자라고, 그래서 아메리칸 인디안 들이 오래전부터 부족을 이루고 살아오던 곳이랍니다.  


이곳은 노인들이 많이 즐겨찾는다고 합니다.

날씨가 따뜻하고, 건조하고, 질이 좋은 온천들이 많아 피부병은 물론, 신경통이나 관절염엔 더 없이 좋다는군요.


                                                           <2004-12-28> 

 

 
 
  박영하이야기   |  박영하   |  가족공간   |  삶의여유   |  즐거운인생   |  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