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l  sitemap  l 
   
   메시지
   그냥보십시오
   언론과인터뷰
   News
   주고받는메일
 
   그냥보십시오
HOME > 메시지 > 그냥보십시오 
   
31441.   <그냥보십시오> 수급불류월 水急不流月 | 박영하 | 출처 : - 2024-05-06 오전 7:28:53
 

< 변화는 곧 좋은 것이라는 생각에 의식 · 무의식적으로 감염되어 있는 한국인들의 전형적인 한 모습은

’변화’를 명제로 하는 이른바 ’진보’ 내지 ’진보주의’에 대한 암묵적 평가에서 드러난다.

진보란, 넓은 의미에서 역사의 발전을 믿고 이를 위하여 끊임없는 변화를 추구하는 역사적 낙관론의 실천철학이라고 할 수 있을 터인데, 문제는 이에 대한 일반적 평가가 ’진보 = 좋은 것’이라는 점에 의심 없이 기울어져 있다는 사실이다.

그렇다 보니 ’변화 = 진보 = 좋은 것’이라는 도식이 설정될 정도이다.

그러나 과연 그런가.

이 도식은 등호(等號) 사이사이에 고려되어야 할 적잖은 사항들을 생략하고 있다.


변화는 무조건 좋은 것이 아니라, 변화해야 할 것만 변화해야 하는 것이다.

변화라는 이름 아래, 지키고 있어야 할 것까지 모두 변화한다면 이보다 더 심각한 일은 없다.

그것은 참다운 진보 아닌, 단지 변화 중독증일 따름이다.

가령, 새로운 집을 지을 때에도 ’옛것을 놓아두고 그 옆에 새것을 지으면 안 될까’ 하는 의문과 불만을 나는 늘 갖고 있다.


허구한 날, 파괴와 신축의 변화를 거듭하다 보니 역사는 온데간데 없고

항상 ’현재’는 미래의 파괴 앞에 불안하게 놓여 있게 마련이다.

동일한 공간에서 백 년, 천 년 전의 모습을 현재와 더불어 동시에 바라볼 수는 없는 것일까.


이 세상에는 변화되는 것만큼 지켜져야 할 것도 많다.

무엇보다 인간의 존엄, 문화적 성취와 업적, 인간 상호 간의 예의와 같은 것들은 그 대표적인 품목들이다.

이들 중 어느 하나라도, 그 구체적 모습들이 붕괴되고 있음을 관련자들에게 지적을 할 경우

십중팔구 "보수적이시군요"하는 대답을 듣기 일쑤다.

이때 많은 사람들은 그 ’보수적’이라는 표현을 듣기 싫어한다.

그리하여 사회 모든 분야에서 너무 빨리 진행되는 라이프 사이클에 의연히 대응하지 못하고,

새로운 변화 좇기에만 급급하다.

결국 사회 각 분야에 표제어(標題語·entry)들은 끊임없이 난무하지만,

깊이 있는 축적으로 쌓이는 것은 드문, 총체적 경박이 반복된다.

진보, 곧 좋은 것, 보수, 곧 좋지 않은 것이라는 무사려한 도식적 사고가 가져오기 쉬운 함정이다.

무엇보다 한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변화만을 추구하는 들뜬 생활습관부터 진중하게 다잡는 의젓한 삶의 자세가 그립다.


참다운 진보는 보수적 가치에 놓이고자 하는 욕망과 더불어 태동하며,

참된 보수 또한 새로운 진보를 통해 낡은 이끼를 청소하며 스스로 반성한다. >




윗글은 문학평론가 김주연이 쓴 <변해야 할 것과 지켜야 할 것>이라는 글입니다.


다양한 욕구가 존재하는 사회입니다.

세상은 복잡하고 선과 악이 딱 부러지게 구분되지도 않습니다.

이런 세상을 바로 사는 일은 굉장히 힘듭니다.

’공공선’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다양한 의도와 성향을 가진 사람들로 구성된 사회이기에 현실은 그리 만만치 않습니다.


수급불류월水急不流月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물은 급히 흘러도 물속의 달은 흘러 가지 않는다, 떠내려 가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세월이 아무리 빠르게 변한다고 해도 초심은 흔들리지 말고 평상심을 가지라는 새김입니다.

중심을 잘 잡아야 합니다.

그래야 세상이 혼탁하여도, 세상의 어떤 흔들림에도 휩쓸리지않고, 자신을 지키며 살아갈 수 있습니다.


                            <책읽고 밑줄긋기> 에서

 
 
  박영하이야기   |  박영하   |  가족공간   |  삶의여유   |  즐거운인생   |  메시지